기후위기와 모기

기후위기가 모기와 관련되어 있다는 내용의 영상이 있어서 소개하려 한다.

https://www.facebook.com/Hey.News.JTBC/videos/857593698280211

올 가을에 우리집은 하루에 30마리까지 모기를 잡은 적이 있다.

영상을 보고 든 생각

  • 모기는 사람을 가장 많이 죽이는 동물이다. 기후위기로 모기 개체수가 증가하면 모기 때문에 죽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고, 그게 내가 될 수도 내 후손이 될 수도 있다.

기후위기와 모기 관련 영상 요약

  1. 곤충은 체온이 없으므로, 기온의 영향에 따라 성장 속도에 차이가 난다. 기온이 따뜻할 수록 번식 속도는 빨라져서, 개체수가 증가하게 된다.
  2.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과거에는 6월이었는데, 2020년에는 3월 26일이었다.
  3. 흰줄숲모기는 뎅기열, 지카바이러스 등의 매개체로서의 역할을 하는데, 겨울철 평균 기온이 10도가 되면 흰줄숲모기가 죽지 않고 해를 거듭해 살아서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 2050년에 제주도 평균 기온은 영상 10도를 예상하고 있다.

내가 생각하는 결론

  • 기후위기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인 온난화를 멈추기 위해 탄소배출을 줄여야 한다.
  • 탄소배출을 줄여야 하는 대상은 모든 사람과 모든 기업이다.
  • 지금 탄소배출을 0으로 만들어도 지구의 평균기온이 갑자기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다.

지금 지구 생태계는 스파게티코드 같은 상태다. 전 지구적으로 생태적 리팩터링이 필요한 시점이다.

참고)
스파게티코드: 프로그램 소스 코드가 마치 스파게티처럼 복잡하게 얽힌 모습에 비유한 것
리팩터링: 프로그램의 소스코드를 개선하는 작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