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추이

지난 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부분에 대해 통제불가능에 무게를 두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결국 슬픈 소식이 들려왔다(http://naver.me/GRvUvqzv). 중증 환자가 병상이 부족해서 제 때 입원을 하지 못하고 돌아가셨다는 소식이었다. 경증 환자들을 자가격리하고 병상 확보만 했어도 이런 상황이 오지는 않았을텐데, 아직도 이 나라는 확진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최후의 카드로 남겨두고 있다. 대학의 기숙사들을 활용하려고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결국 어차피 확진 받아도 자가격리하는 쪽으로 방향이 잡힐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데이터를 가지고 이야기하려고 한다.

출처: 네이버

위의 도표는 네이버에서 ‘코로나19’로 검색한 후 ‘누적 확진, 격리해제’ 항목을 선택했을 때 나오는 그래프다.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시기가 있었다. 1, 2차 확산 시기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필자가 위에 ‘1’과 ‘2’로 표시한 구간이다. 확진자와 격리해제의 차이에 주목해야 한다. 1번 구간에서는 확진자와 격리해제의 차이가 대략 1,000명가량 된다. 2번 구간에서는 2,000명가량 된다. 이 숫자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생각해 보자.

1과 2 구간 모두 표면적으로는 현재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치료 중에 있는 사람의 숫자다. 1번 구간에서도 국민들은 모두 방역을 열심히 했고, 비교적 잘 통제되는 상황으로 만들었다. 2번 구간도 국민들이 모두 방역수칙을 열심히 지켰다. 그래서 그 이상 확산되지 않는 수준을 유지했다.

그런데, 1번 구간에서는 치료중인 사람이 약 1,000명이었는데, 2번 구간에서는 약 2,000명이었다. 그 이유는 바로 자신이 감염됐는지도 확실치 않고, 애매하고, 감기인거 같은데, 뭔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하면 피해볼 것 같고, 그런데 딱히 중증은 아니고 그러니까 그냥 버티자고 하다가 나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말그대로 통계치에 잡히지 않은 감염자들이 있고, 그들이 바이러스의 숙주가 되어 전파되는 형태 말이다.

지금은 3차 확산세를 지나고 있다. 3차 확산세가 지나도 분명 자신도 모르게 감염되고 전파되는 사람들이 생겨날 거다. 그 폭이 얼마가 될지는 잘 모르겠다. 1차 확산기와 안정기, 2차 확산기와 안정기, 그렇다면 3차 확산기 이후에도 안정기가 올 거다. 그런데 그 수준은 분명 1, 2번 구간 이상일 것이다. 그리고 4차, 5차 확산이 진행된다면 그 이상으로 치료중인 사람의 숫자는 늘어날 것이고, 결국 의료시스템을 모두 활용해도 수용치를 넘어갈 것이다. 사실 이미 포화상태를 넘어가고 있다는 신호는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다. 즉, 기본적으로 경증 환자는 자가격리하면서 상태를 의료진에게 보고하고, 중증 환자만 입원하는 형태가 돼야 할 것이다.

코로나 확산 예상 추이

필자는 전체적으로는 위의 그래프와 같이 진행될 것이라는 예상이고, 현재는 빨간 동그라미를 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실 3차 확산세는 언제 어느정도로 잡힐지 지금 예상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슬픈 일이지만 안정적인 백신이 나와서 효과를 보기 전까지는 계속 확산될 것이다. 필자는 정말 아주 짧아야 앞으로 1~2년, 길면 5년 이상도 걸릴 수 있다고 본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서라도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시선을 바꿔야 한다. 얼마전에 모 구청에서는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코로나에 걸리면 벌금을 내게 하겠다는 이야기도 들었고, 같은 구청에서 특정 건물에서 확진자 한 번만 더 나오면 위탁을 하지 않겠다는 둥의 이야기를 들었다. 모두 질병을 이유로 하는 차별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것만으로도 힘들고 괴로울텐데, 직장에서 해고되고, 사업을 접어야 한다면 이건 분명 옳지 않다.

코로나19에 대한 차별적 시선 때문에 분명 검사를 받아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도, 검사를 받을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일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자가 늘어나는 일은 최소한 없어야 하지 않겠는가. 이런 이유로도 차별금지법은 제정돼야 한다.

어쨌거나 지금은 3차 확산기를 지나고 있다. 아직은 전체 국민 대비 0.937%의 감염률이다. 그래서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인데, 지금부터 진을 빼면 장기화 됐을 때 그걸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정부에서는 하루 속히 통제 불가능에 무게를 두고 옳은 의사결정을 하기 바란다.

무엇보다도 하루 속히 차별금지법이 제정돼서 더 이상 아픈 사람을 두 번 죽이는 일들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Specify Facebook App ID and Secret in Super Socializer > Social Login section in admin panel for Facebook Login to work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